HOME > 뉴스 > 골프장 탐방
 
제   목 아일랜드CC
작 성 자 topgolf

석양·해송·은빛 바다 그리고 섬 서해 품은 환상의 코스, 아일랜드CC

서해 바다의 수평선은 물론 자유롭게 펼쳐진 바다와 맞닿아 자연과 인간이 조화를 이루는 공간, 해양성 기후의 하모니가 겨울에도 눈과 추위를 녹게 만들어 사계절 라운드가 가능한 천혜의 환경에 위치한 대부도 아일랜드컨트리 클럽.
서해안의 수려한 자연경관을 그대로 살린 국내의 페블리치를 꿈꾸는 자연친화적 코스로 놀라운 ‘View’가 펼쳐지는 아일랜드CC는 이제껏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전혀 새로운 시공간을 간직하고 있다.

서울에서 50분, 인천공항에서는 40분 그리고 송도국제도시에서 20분 이내의 거리에 위치한 아일랜드리조트. 쾌적한 골프라운딩과 요트, 웨딩, 콘서트, 온천까지 이곳의 아름다움과 다양한 팔색조 매력에 빠질 수 밖에 없다.
서해안 대부도에 자리한 아일랜드CC를 다녀온 골퍼라면 바다와 해안선을 따라 펼쳐지는 환상적인 링크스 코스를 먼저 떠올릴 것이다.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아일랜드CC에서는 안산의 9경으로 선정된 서해의 낙조는 물론 일출도 볼 수 있으며, 서해 바다에서 밀려드는 파도의 하얀 포말까지 함께 감상할 수 있다.
바다와 주변 경관이 조화를 이루고 있고 어디에서도 쉽게 접할 수 없는 코스의 설계와 조형, 자연환경이 녹아들어 만들어 낸 골프장 코스는 그야말로 환상 그 자체이다. 이른 아침 코스에서 맞이하는 떠오르는 태양은 행운의 보너스다.

아일랜드CC를 설계한 세계적 골프 설계회사인 골프플랜은 최우선으로 자연경관을 그대로 살렸다. 세계 어느 지형을 봐도 아일랜드CC처럼 육지와 바다가 균형을 맞추고 있는 곳을 찾아 보기 힘들다.
설계자 데이비드 데일은 “해송과 은빛바다 그리고 섬의 수려한 곡선은 이미 명품 코스를 만들어 내기에 충분했다”고 극찬한 바 있다. 그리고 많은 골프 전문가들은 아일랜드CC를 다녀간 뒤 “변화무쌍한 코스는 마치 팔색조를 닮아있다”면서 “하지만 팔색조의 그 아름다움 안에는 감춰진 야수의 발톱처럼 강한 도전을 자극하고 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전체 홀에서 바다가 보이고 천혜의 자연과 잘 어우러진 친환경 아일랜드 골프코스를 자랑.또한 긴 러프와 빠른 그린은 프로선수들마저도 긴장감을 멈출 수 없다고 말한다. 여기에 그린 주변에 집중돼 있는 벙커는 또 하나의 핸디캡으로 섬세한 플레이가 요구된다. 아일랜드CC는 27홀 내내 어느 곳에서나 바다를 조망할 수 있는 수도권 유일의 링크스 코스이다. 특히 파 72·7318 야드의 국제적 규모의 오픈대회를 치른 정규 코스는 그동안 메트라이프-한경 KLPGA 챔피언십, 삼천리오픈, 한경레이디스컵을 비롯해 국내 오픈대회를 4년간 5회를 성공적으로 치른 바 있다.
여기에 다이아코브(Dia Cove)는 그리스어 ‘아다마스(Adamas)’에서 유래한 ‘무적(無敵)’이라는 뜻을 지닌 다이아몬드와 해안에서 가까운 대지를 뜻하는 ‘코브’의 합성어인데 아일랜드CC에서 가장 어려운 코스인 5번, 6번, 7번홀 다이아코브를 헤쳐나가며 플레이를 리드하는 골퍼에게서 세공을 할수록 황홀한 광채를 뿜어내는 다이아몬드와 같은 모습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아일랜드CC의 대표적인 코스 공략법을 살펴보자. 대지와 바다 그리고 하늘이 어우러진 5번홀은 드넓고 너그러운 페어웨이가 긴장을 풀어주지만 보다 실력 있는 플레이어들을 위해 짧은 잔디 구간이 좁아지므로 주의해야 한다.
페어웨이 뒤쪽에서는 강한 바람이 쉽사리 감지되지 않아 세컨드 샷에 심각한 타격을 줄 수 있다. 바람의 상태를 확인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어프로치 할 때 깃발을 유심히 살피는 것을 잊어서는 안된다. 골프의 여정을 따라 다시 내륙 방향으로 돌아오지만 180m 파3의 6번 홀에서도 멋진 풍경은 계속해서 이어진다.

티에서 그린까지 높낮이 차이가 거의 없어 보이지만 설계자의 의도에 속아 넘어가면 안되는 코스다. 이 홀은 약간의 오르막을 형성하고 있는데 클럽을 선정할 때 이 점을 꼭 고려해야 한다. 파4의 7번 홀에서도 워터 해저드가 끈질기게 따라붙을 것이다.
왼편에 자리잡은 멋들어진 비치벙커 2개가 페어웨이와 그린을 지키고 있어 어프로치 할 때에는 어쩔 수 없이 물과 모래와 씨름해야 할지도 모른다. 드라마틱하고 도전적인 이번 홀을 이겨낼 가장 좋은 방법은 굳센 마음과 매끄러운 스윙 뿐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아일랜드CC 코스 주변에 413개의 골프 빌리지 조성과 33만㎡ 규모의 전원주택 및 빌라를 조성한다. 이는 힐링과 휴식을 동시에 만들어 주는 리조트 개념과 향후 은퇴자들이 거주할 수 있는 국내 최고의 시설까지 감안한 플랜으로 최고의 시설과 디자인을 통해 고객의 니즈를 맞춘 페블비치를 능가하는 리조트 조성이다. 골프빌리지와 전원주택 및 빌라는 서울서 1시간 거리, 공항서 30~40분내 도착 가능하다.
이처럼 아일랜드CC가 수도권서 눈길을 끄는 것은 서울에서 불과 1시간 이내에 도착할 수 있는 거리의 접근성이 좋다는 점이다. 여기에 영종도와 대부도-태안-당진으로 이어지는 섬들을 연결하는 연륙교가 계획돼 있어 공항에서 30분을 전후해 도착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여 고급 요트와 골프 그리고 온천까지 가능할 뿐 아니라 대부도의 해안선 따라 도는 해안도로 드라이브는 이국적인 풍경을 만들기에 충분하다. 아름다운 섬, 아름다운 시설에 청정지역의 친환경 골프장, 리조트라는 소문이 이어지면서 국내 드라마, CF, 영화 촬영지로도 각광을 받고 있다.
아일랜드CC의 클럽하우스는 1만2천㎡의 웅장한 규모로 최상의 서비스와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로 이뤄져 있다. 클럽하우스 2층에는 300여명의 인원이 수용 가능한 연회장과 PDR룸, VIP룸 등으로 꾸며져 있다.

따스한 아침을 맞이하는 남동향과 서해의 낙조를 감상할 수 있는 서북향은 바라보는 시선 한 곳이 곧 작품이 된다. 아일랜드 해수온천탕은 해저 740m의 천연 암반수를 사용해 바닷물에 녹아있는 미네랄과 마그네슘 등이 몸에 흡수돼 혈액순환을 촉진시켜 아토피와 성인병에 치료에도 효과가 있다. 특히 라운드로 쌓인 피로 회복은 물론 일상에 지친 고객에게 힐링을 선사하는 공간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아울러 세계적인 건축가 故 이타미 준의 유작인 아일랜드 방주교회는 채플 웨딩의 경건함을 담아낸다. 대부도의 지형처럼 바다 한가운데 떠 있는 섬을 모티브로 삼아 물위에 떠 있는 방주의 모습인 교회는 햇살이 내부 공간에 유입되도록 설계 따뜻함과 아늑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게 해준다.

사진제공 및 문의: 아일랜드CC : 032-885-1004

이전 가족 골프 리조트의 완전체 델피노..
다음 그린 품은 바다 땅끝 향해 티샷!..